산책길의 동행

작성일
2022-11-11 21:23
조회
95

산책길의 동행


20221110_162315

주변을 서성이는 시간이 잦아졌다. 책을 보다가 뉴스를 보다가 문득 답답해질 즈음이면 조용히 일어나서 산책길을 나선다. 뉴스속의 풍경은 한숨만 나와도 자연의 풍경은 항상 위안이 넘친다.

"오늘 여기 지금에 머무르게나~~!"


20221110_162134

오늘은 얼룩이와 깜순이가 동행을 했구나.... 혹자는 항상 밥을 챙겨주는 집사를 지켜주느라고 동행하는 것이라고도 하고, 또 혹자는 단순히 호기심으로 쭐레쭐레 따라 나섰을 뿐이라고도 하지만 그건 알 바가 없다.

20221110_162151

칡넝쿨의 잎은 된서리에 시들어가는데 단풍나무는 이제부터 시작이라는 듯이 서서히 불태우고 있는 풍경이 곱다. 조용한 산골의 만추는 이렇게 내려앉았다.

20221111_173452

오늘은 깜코(코에 까만 점이 있어서)가 동행한다. 편안하게 뒹굴거리는 모습을 보니 미소가 감돈다. 그래 이것이 자연이고 삶이지......

20221111_173501

세상은 세상대로 계룡산은 계룡산대로...

그렇게 같은 시간을 타고 서로 다른 길로 가고 있다.

20221107_171449

가을이 깊어 가는 갑다.....

그래도 또 좋은 풍경이다.

20221107_171550

서산인 노성산으로 기우는 해를 보면서 걸음을 돌린다.

이 시간에 이 자리에서 서성이는 것의 여유로움을 즐기며.....