삼동결제(三冬結制)

작성일
2019-11-12 22:23
조회
86

삼동결제(三冬結制)






dal20191112-08

"중이 결제 중에 돌아댕기다 맞아죽어도 할 말이 엄따 아이가~!"

오늘처럼 시월 보름달이 휘영청 떠오르는 날이면 행자시절 극락호국선원을 찾아서 구름처럼 모여들었던 운수납자(雲水衲子)들을 보면서 침을 튀기던 선배 김행자의 말이 떠오른다.

dal20191112-12

경봉노사(鏡峰老師)의 거침없는 한 수를 배우고자 그렇게 제방의 선객(禪客)들이 모여들었고, 덩달아서 행자들은 분주하면서도 신명이 났다. 선객들의 풍모에서 느껴지는 그 엄숙하면서도 자유분방한 모습들의 매력에 끌려서이다. 오늘도 천하의 눈푸른 납자들이 어느 송림을 활보로 찾아들어서 장좌불와로 화두(話頭)와 씨름하겠구나.....

dal20191112-16

그래서 선방 물에 빠져든 김행자는 강원에도 가지 않고 선방으로 돌아다녔고, 해제를 한 다음에 바랑하나 의지하고 돌아와서는 신명나는 수행의 여적들을 나눠주곤 했었던 기억도 새롭다. 45년 전의 이야기이다.

dal20191112-18

오늘 문득.... 두둥실 떠오르는 달을 보며, 그 옛날 극락암의 송림 사이로 떠오르던 달을 생각한다. 나도 저 밝은 달이 어둠 속에서 길을 걷는 사람들에게 빛을 뿌려주듯이 캄캄한 인생의 길에서 방황하다가 찾아오는 자에게 희망의 빛을 나눠주고 싶다는 가당찮은 생각을 품기고 했었지.....

dal20191112-20

이제 초로(初老)의 문턱에서 문득 뒤를 돌아다 본다.

dal20191112-23

"낭월아, 너의 결제는 언제이며 또 해제는 언제일테냐?"

dal20191112-26

저 달이 웃는다. 그리고 한 마디 던진다.

"日日是好日, 月月是好月~!"