제주반달(88) 귀향선

작성일
2021-07-03 08:47
조회
109

제주반달(88) [24일(추가8일)째 : 6월 1일(화)]


귀향선(歸鄕船) 퀸제누비아호.


01-01 20210703-025

마지막 날은 기다리지 않아도 찾아온다. 그리고 놀 것은 다 놀았으니 이제 또 집으로 돌아가야 하는 일만 남았다.

01-01 20210703-003

이제 남은 것은 모조리 꺼내어서 싸가야 할 단계이다. 귤은 그제 제주도의 제자가 방문하면서 들고 온 선물이다. 돌아가는 배에서 먹기로 하고 모조리 껍질을 깠다.

01-01 20210703-002

아침 뉴스에서는 한라산 벽이 또 떨어져 나갔다는 소식을 전한다. 어떻게 해 볼 수는 없지만 그렇게 진행되는 것이 성주괴공(成住壞空)의 대자연 소식임을 뉘라서 모르겠는가. 안타까워할 일도 즐거워 할 일도 아닌 그냥 하나의 현상일 따름이다.

01-01 20210703-001

그래서 허물어지기 전에 봐두는 것이 중요할 따름이다. 가을에 윗새오름에서 남벽까지 가게 되면 그 무너진 파편들을 만날 수가 있겠거니. 세상에 영원한 것은 공(空)뿐이라는 것을.

01-01 20210703-004

언제나 처럼... 그렇게 늘어벌였던 짐들을 모두 가방에 주워담았다. 떠날 준비가 다 되었구나.

01-01 20210703-005

아침 저녁으로 반겨주었던 꽃들도 잘 있거라....

돌아갈 집이 있으면 유람(遊覽)이요
돌아갈 집이 없으면 유랑(流浪)이라
집에 있으면 어디론가 떠나고자 하고
돌아갈 시간이 다가와도 머뭇머뭇...

지금 마음이 딱 그 맘이다. 유랑은 서글프지만 유람은 신명나는 일이니 이것은 집으로 돌아갈 수가 있다는 것이고, 또 다음에 다시 떠날 기약을 할 수가 있다는 것이다. 전후로 24일을 떠돌면서 즐겁게 유람했던 나날들이 하나씩 명멸한다. 한 주만 더 있었다면 제주한달이 이뤄지는 건데, 뭔가 빠졌기에 또 다음을 기약할 수가 있다는 희망이 생겼다. 11월에 또 놀러 오는 것으로 조용히 약속하면서....

01-01 20210703-007

건물공사는 거의 막바지인 모양이다. 가운데는 유리지붕으로 한다고 하더니만 그 뼈대를 오늘 올릴 모양이다.

01-01 20210703-006

마무리까지는 못보고 가는 구나. 다음에 또 오게 되지는 않을 게다. 왜냐하면 머물 곳은 많고 또 다른 곳에서 새로운 경험을 해야 할 것이기 때문이다. 그렇게 바그다드하우스를 떠났다.

01-01 20210703-008

호연 : 이번에는 한라산을 사가려고요.
낭월 : 그러렴. 얼마나?
호연 : 17도 한 상자, 21도 한 상자를 갖고 갈까 합니다.
낭월 : 맛이 뭐가 달라? 난 그게 그거던데.
호연 : 전혀 다릅니다. 다들 한라산 드리면 좋아합니다.
낭월 : 아, 선물용으로 사용할 계획이구나. 그것도 좋지.

01-01 20210703-009

연지님은 아이들 선물로 귤과 과즐을 사신 모양이다. 낭월은 별로 살 것이 없다. 그냥 빈둥빈둥 사는 것을 구경이나 하면 되었을 뿐.

01-01 20210703-010

화인은 언제나 잘 한다. 짐을 실을 때는 특히 더 잘 한다. 깔끔하게 정리하고는 끝났음을 알릴 때쯤 출발할 시간이 되었다는 것도 안다.

01-01 20210703-011

여객선터미널로 가는 중에 점심을 먹기로 했다. 어제 저녁이 마지막 만찬인가 했는데 천만의 말씀이었다. 오늘은 또 뭘 먹게 될까...

01-01 20210703-012

정식이구나.

01-01 20210703-013

이것은 아마도 고등어로 보인다. 기어이 고등어회를 먹어야 제주도를 떠날 수가 있겠더라나 뭐라나. 이제 긴꼬리도 먹었고, 고등어도 먹었으니 먹고 싶은 것은 다 먹은 것인지 모르겠군. ㅋㅋ

01-01 20210703-014

터미널에 일행을 내려놓고 화인이 차를 배에 실러 갔다. 그 시간 조차도 가만히 있을 수는 없는 일이다. 멀거니 앉아서 시계만 보는 것은 나중에 90살 쯤 되었을 적에 많이 할 수 있을테니까. ㅎㅎ

01-01 20210703-015

13시 40분에 출항하는 퀸제누비아호를 탈 예정이다.

01-01 20210703-016

빙빙 돌아보고 있는데 화인이 셔틀버스로 돌아온다.

01-01 20210703-017

잠깐이라도 헤어졌다 만나면 반가운 법이다. ㅎㅎ

01-01 20210703-018

요렇게 해 봐라.

01-01 20210703-019

조렇게 해 봐라.

01-01 20210703-020

1시가 되기 전에 배를 타러 나갔다.

01-01 20210703-021

이동은 버스로 한다.

01-01 20210703-022

여객선이 입항하고 있는 모양이다. 차량의 바퀴를 감은 체인을 풀어야 할 책임을 맡은 사람들이 배가 완전히 정박하기를 기다리고 있다. 아리온제주호는 녹동항에서 제주항으로 오가는 여객선이지 싶다.

01-01 20210703-023

저마다 자신의 자리에서 맡은 일만 잘 하면 모두가 편안한 나날이 될 것은 당연하지.

01-01 20210703-024

일일이 표를 확인하고 사다리를 오른다.

01-01 20210703-025

일행들이 배에 오르는 것도 쩍어놓고.

01-01 20210703-027

아래에서 그것을 찍고 있는 낭월도 호연이 찍어놓는다.

01-01 20210703-028

어? 선장님 전용 사다리가 없네? 제주항의 대접이 목포항만 못한 모양인가? 아니면 이미 승선한 다음에 사다리를 치웠거나.

01-01 20210703-030

걱정이 많은 호연이 항상 일행을 챙긴다. 낭월이 올라오는 것이 확인되고서야 움직이는 것도 그런 셈이다.

01-01 20210703-029

위로 올라가서...

01-01 20210703-031

우리 방을 찾았다.

01-01 20210703-032

짐들을 내려놓고 휴식의 자세로 돌아간다.

01-01 20210703-033

바깥풍경도 한 번 내다 보고.

01-01 20210703-034

귤과 시원한 맥주로 여행담을 나누기도 한다.

01-01 20210703-035

배가 출항하는 것을 안에서 볼 수는 없는 일이다. 그래서 갑판에서 멀어져가는 제주도의 풍경을 눈에 담는다. 한라산이 듬직하다.

01-01 20210703-036

완전히 멀어지는 것을 보고는 낮잠모드로 들어갔다. 한 숨 자 두면 오후가 즐겁다. ㅎㅎ

01-01 20210703-037

바깥 풍경을 보면서 담소하는 모습이 여유롭다. 날씨는 화창하고 바다는 잔잔하다. 배의 여행길에 이보다 더 좋은 날씨는 없을 게다.

01-01 20210703-038

3시에 일어났다. 저 멀리 추자도가 보일 무렵이다.

01-01 20210703-039

이제부터는 다도해의 풍경이랑 놀면 된다. 시야는 먼저번 보다 더 좋구나.

01-01 20210703-040

항로는 추자도의 오른쪽으로 운항하는 모양이다. 지도와는 다른 것에 무슨 까닭이 있지 싶기는 한데 물어볼 곳이 없네.

20210703_182854

지도의 항로는 분명히 왼쪽으로 통과하게 되어 있는데 말이다. 그랬으면 오후의 햇살을 정면으로 받은 추자도의 모습이 훨씬 보기 좋았을 것이라는 아쉬움으로 인해서 투덜거려 보는 것이다. ㅋㅋ

01-01 20210703-041

놀고 있는 삼각대를 끓어다 일이나 시켜야 할 요량이다.

01-01 20210703-042

주변의 풍경을 보면서 뱃전을 거니노라면 세상 좋은 시간이다.

01-01 20210703-043

저 말리 포구가 나타난다. 어디인지 궁금하면 지도를 보면 되지.

Screenshot_20210601-161050_KakaoMap

아, 진도항이구나. 진도는 대충 스쳐갔던 기억만 난다. 한가롭게 돌아보지 않았다는 이야기로군. 언제 그런 시간도 만들어 봐야지.

01-01 20210703-044

진도항도 커지고 있구나. 공사가 크게 진행되고 있는 것이 보인다.

01-01 20210703-045

쉬러 들어갔던 호연과 화인이 지루했던지 바람쐬러 나왔다.

01-01 20210703-046

웃어도 웃는게 아닌 호연의 표정은 무서워서이다. 주체를 할 수가 없는 고소공포증인 모양이다. ㅋㅋㅋ

01-01 20210703-047

"어! 조심해요~! 떨어지면 큰일 난단 말야~!"

연출같은 진심이다. ㅋㅋㅋ

01-01 20210703-048

에라 모르겠다. 점프나 하거라~! 그렇게 놀다가 들어갔다. 또 다시 혼자가 되어서 바닷바람을 즐기면서 여유롭다.

01-01 20210703-049

무인도로 보이는데 산책로는 만들어 둔 모양이다.

Screenshot_20210601-164911_KakaoMap

작도도....

01-01 20210703-052

저 멀리 진도대교도 보이고...

01-01 20210703-051

사장교였구나.

01-01 20210703-053

유달산. 해상케이블카. 목포대교가 연달이 나타난다.

01-01 20210703-057

목포대교를 통과해서 목포항으로 들어간다.

01-01 20210703-058

화인 : 차로 가게 내려오세요.
낭월 : 걸어서 나갈란다. 먼저들 차로 가거라.
화인 : 그럼 밖에서 봐요.

01-01 20210703-059

낭월이 갑판에서 머무른 것은 배를 대는 모습을 보고 싶어서였다. 어차피 차보다 내가 먼저 나가게 될테니까 급하게 서두르지 않아도 된다.

01-01 20210703-060

배가 정박하는 모습은 동영상으로 담아도 좋지 싶어서 폰을 꺼냈다.



다들 열심이구나. 함께 하니 모두가 편리한 나날이 되는 모습이다.

01-01 20210703-061

느긋하게 내려서 한참을 기다려서야 차를 만났다. 이제 저녁을 먹을 시간이 되었구나. 그것도 호연에게는 다 잡혀진 일정이었던 모양이다.

01-01 20210703-062

설렁탕이 맛있는 집이란다.

01-01 20210703-063

어련하시려고. ㅎㅎ

01-01 20210703-064

뜨끈한 국물로 든든하게 저녁을 먹고는 집으로 향하는 네비를 켰다.

01-01 20210703-065

목포톨게이트를 지나는 것을 보고는 카메라를 껐다.

(여행이 끝났습니다. 동행해 주셔서 고맙습니다.)