아침스케치

작성일
2021-03-29 06:39
조회
100

아침풍경 스케치


bom20210329-010

밤 사이에 비를 맞고서도 꽃잎이 그냥인 것은
피어난 지가 얼마 되지 않은 까닭일게다.

bom20210329-007

제주도 보름살이를 하고 돌아왔을 때
꽃망울이 터질듯 말듯 하던 모습이었는데
며칠 사이에 활짝 피어났구나.

bom20210329-009

제주대학교와 삼성혈에서 만개한 벚꽃도 예뻤는데
내집의 뜰에 핀 꽃이 다른 것은....
물을 주고 가꿨기 때문이려니...
쌩떽쥐뻬리의 어린왕자가 키우던 장미가 떠오른다.

bom20210329-006

여우가 말했다.
'그건 다른 꽃과 다른 거야.'
아마도 대략 그랬지 싶다.

bom20210329-001

왕벚꽃은 아직도 꿈 속인 모양이다.
벚꽃이 다 지고 난 다음에서야 슬슬 피어나려니....

bom20210329-002

비가 싫은 아이들은 고개를 숙이고....

bom20210329-003

비가 좋은 아이들은 고개를 쳐들었나 보다.

bom20210329-004

복수초도 비가 싫어서 잔뜩 오므렸나 보다.
한라산의 길가에 흐드러지게 피었던 복수초가 떠오른다.
추억의 고리는 산지사방에 널려있으니깐.

bom20210329-008

오늘 낮에는 머위 무침이 상에 오르지 싶다.
봄향기 가득한 새벽의 풍경이 그윽하다.

bom120210329-001

연지님의 봄 농사도 시작을 알린다.
작년에 왔던 고사리가 다시 찾아왔음이다.

bom120210329-002

햇고사리가 토실토실하다.
겨우내 머금었던 기운이 마구마구 솟구쳐 나올 시절이다.

bom20210329-011

넌 무엇을 보는고?