고양이 잠자리

작성일
2021-02-01 16:47
조회
194

아기 고양이들의 잠자리




ama20210201-003

얼룩이는 심성이 착한 모양이다.
작년에 그렇게도 요놈 아비랑 코피나게 싸웠건만
그것은 다 잊었는지 그놈 자식이 사랑스러운갑다.
지난 날의 일을 알고 있기에 괜히 짠~하다.
뭔 상관이랴, 사랑하는 깜순이의 자식이잖은가.

ama20210201-001

컴퓨터 작업을 하다가도 내다 보고...
넷플릭스 영화를 보다가도 내다 본다.
오면서 보고, 가면서도 본다.
녀석들이 옹기종기 모여서
겨울을 나는 모습을 보는 재미이다.

ama20210201-002

새벽에 차를 마시려고 불을 켜면
부시시 일어나서 뭔 일인가 싶은 모양이다.
그래서 차를 만든 다음에는
다시 불을 꺼 준다. 더 자라고.

ama20210201-004

어느 날 저녁에는 깜순이와 아기들의 방이 둘이 된다.
엄마 옆에는 가면 혼난다. 하악질을 하거덜랑.
그래서인지 알아서 자기들끼리 뭉쳐서 잔다.

ama20210201-008

오늘은 황사가 심해서인지 일찍 저녁을 달란다.
그래서 또 먹을만큼 줬더니
저녁을 먹었다고 일찌감치 잠자리에 들었구나.

ama20210201-007

알아서 챙겨 먹고,
일아서 성장한다.

또한 자연의 이치려니.....